진료시간안내

최재혁원장-목 오후휴진
하준욱원장-수 오후휴진

  • 평일 오전8:30 ~ 오후7:00
  • 토요일 오전9:00 ~ 오후5:00
  • 공휴일 휴진
  • 대체공휴일 정상진료
  • 점심시간 오후12:30 ~ 오후2:00

건강칼럼

홈으로_커뮤니티_건강칼럼

Tel.친절하게 안내해 드립니다

0 5 3 - 7 6 4 - 0 0 7 5

0 0 5 3 - 7 6 4 - 0 8 8 6

제목

조혈모세포 이식 후 골밀도 감소, 호르몬 치료로 개선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후 호르몬 치료가 환자들의 골밀도 개선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강무일 교수, 혈액내과 이종욱 교수, 내분비내과 하정훈 교수,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 연구팀이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은 뒤 조기 난소부전이 생긴 40세 이하 환자 234명을 대상으로 호르몬 치료 효과를 분석한 결과,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은 그룹의 골밀도 개선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

연구팀은 대상 환자를 호르몬 치료군(170명)과 치료를 하지 않는 군(64명)으로 나누고 척추와 대퇴골의 골밀도를 24개월 동안 측정한 결과, 특히 호르몬 치료군의 요추 골밀도가 현저히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호르몬 치료를 한 경우 척추골밀도가 가장 많이 증가했는데, 호르몬 치료를 2년간 지속한 결과 척추골밀도가 치료 전보다 5.42% 이상 증가했다.

통상 여성은 나이가 들면서 난소의 기능이 저하되어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감소되면 신체적, 정서적으로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된다. 그런데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으면 치료 과정에서 조기 난소부전이 빈번히 발생한다.

이는 젊은 나이에도 여성호르몬 감소로 인한 다양한 질병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안면홍조, 수면장애, 우울증, 근육통 등 흔한 폐경기 증상부터 성기능장애, 인지기능장애, 골절위험도 증가 등 삶의 질과 관련된 다양한 증상이 발생된다.

특히 이식 후 발생되는 골밀도 감소는 골절의 위험도를 증가시키며, 골절 발생 시 삶의 질에 악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골절 자체로 인한 사망률도 높아지게 되어 이에 대한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임상내분비학회지(the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jcem)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